신발도 그렇고, 모자도 그렇고, 그동안 이렇게나 의상을 만들어왔으면

이제 슬슬 쌓인 자료 한데 모아서 옷가게 하나 차릴 정도는 되는 거 아니야? 하는 기획에서 출발했습니다.

 

모노톤은 누가 디자인해도 예쁘다는 인식 때문에 일부러 그동안은 모노톤을 가능하면 피해서 디자인하려 해왔습니다만

그래도 너무 의식적으로 모노톤을 피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어 이번엔 간만에 모노톤으로 매장을 디자인해봤습니다.

어차피 매장이 컬러매장내의 의상들이 컬러풀하다는 점도 모노톤을 택한 이유 중 하나지요.

 

일단은 비교적 간단한 의상 카테고리에서 여러 바리에이션을 만들어 걸어두었는데,

나중에 여유가 생기면 치마나 원피스 같은 다른 카테고리의 의상들도 차차 추가하면서 교체해나가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