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길에 버스들과 승용차들이 한데 얽혀 빚어내는 교통체증에 질리셨다면 답은 지하철입니다.

승강장을 따라 들어오는 전동차의 투박한듯 클래식한 멋에는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서비스의 가치가 담겨있습니다.

특히 수도권 지하철은 시스템이 잘 정비되어있어서 세계에 현존하는 지하철 중 가히 최고의 서비스라 할 수 있죠.

최고의 지하철을 이용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지하철을 타신다면 출퇴근중에 서울에 미사일이 떨어진대도 안심할 수 있습니다.

서울 일대 지하의 살아있는 역사에 지금 바로 올라타세요.

 

지하철 차량은 같은 선로를 달린다고 해도 구형부터 신형까지 여러가지이기 때문에

제가 보기에 가장 만들기 쉬워보이는 무난한 모델을 기초로 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1호선 차량처럼 보입니다만, 깔끔한 걸 좋아하는 제 취향상 딱딱 원칙적으로 정리된 직선과 곡선들을 좋아하기에

2호선, 4호선, 대구, 부산 등 국내의 여러 지하철에서 창문, 좌석, 손잡이 등등 부분부분 제 취향껏 선별되어 혼합되어있습니다.

 

측면입니다. 철컹철컹.

 

전력공급선과 맞닿는 부분을 집전장치 혹은 펜터그래프(pantograph)라고 하는데

주로 국내 지하철에는 펜터그래프 주변에 전력을 처리하는 자잘한 장비들이 부착되어있습니다만

저는 이걸 깔끔하게 정돈해 구현하고 싶었기에 다른 방식을 찾아보다가 해외에서 그냥 뚜껑을 덮어 처리한 경우를 보고

저도 그냥 깔끔하게 뚜껑을 덮어서 포장 정리하고 해결했습니다.

 

지하철이 왔는데 승강장에 안 넣어보면 섭섭하죠.

지하철이 승강장에 들어왔습니다.

길이는 양끝의 운전칸을 포함하여 총 6량이며 지하철 승강장의 길이도 이에 대응합니다.

 

 

지하철 내부입니다.

딱딱한 철제 의자를 채택한 전동차도 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푹신한 쿠션감 있는 헝겊 시트를 좋아하기에 그것을 채택했습니다.

쿠션의자는 철제의자에 비해 오염에 취약하다지만… 전 일단 몸이 편한 게 좋습니다.

 

운전실도 존재합니다. …만 운전을 어떻게 하는 건지 전혀 감도 안 잡히네요.

기껏해야 마이크로 안내방송을 하는구나, 전화도 있네 하는 정도밖에 모르겠습니다.

서울은 물론이고 부산, 대전 지하철의 차량기지 사진자료를 참고해서 섞었습니다.

 

 

밖에서 본 운전실의 모습.

차량 하부디테일. 배터리 등이 장착된다고 합니다.

 

 

 

 

 

[box]150000|지하철 역사를 먼저 구매하였음,50%[/box]